김재환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이커머스부문장 사진 한화
김재환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이커머스부문장 / 사진 한화

“백화점 업계는 포스트 코로나 전략으로 명품 매출 강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명품을 통해 집객을 극대화하겠다는 목표다.”

김재환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이커머스부문장은 8월 25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인터뷰에서 요즘 백화점 업계의 분위기를 이렇게 전했다. 서울 압구정에 위치한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은 전통 명품 강자 중 한 곳이다. 김 부문장은 “30~40대 남성이 백화점 입장에서는 잡아야 할 명품 구매의 신흥 강자”라며 “명품 매장에서 지갑, 벨트, 가방 중심으로 사던 남성들이 의류, 신발 등으로 구매를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상반기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의 30~40대 남성 매출은 2020년 상반기보다 71%, 2019년 상반기보다는 103% 성장했다.

김 부문장은 “백화점에서 사는 명품은 온라인쇼핑에서 충족하지 못하는 특별한 쇼핑이라는 경험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코로나19 사태 후 아시아에서 유독 명품 구매가 늘었다
“명품 업체가 코로나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부진한 매출을 만회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 인기 상품 공급을 집중적으로 늘린 게 영향이 컸다. 특히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 2010년생)가 명품을 주요 표현 수단으로 여기면서 시장이 탄력을 받았다. 샤테크(샤넬+재테크)’ ‘롤테크(롤렉스+재테크)’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명품 구매가 투자라는 인식도 시장 성장을 부추겼다. 또 팬데믹 사태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면서 고객들이 해외에서 사던 명품을 국내에서 사고 있다.”

코로나19가 명품 업체에 준 교훈은
“코로나19 이전부터 많은 럭셔리 브랜드는 희소함을 전제로 브랜드 가치를 지켜나가는 것과 확장 정책으로 더 많은 고객을 유입시키는 것을 두고 고민했다. 팬데믹 이후 보여진 명품 업체의 성장은 무게 추를 희소성보다 확장성에 둔 결과다. 구찌는 2016년 알렉산드로 미켈레라는 개성 있는 디자이너를 통해 MZ 세대가 좋아할 만한 유머, 정치적 올바름 등을 모티브(영감)로 한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로 이미지를 확장해 고객층을 넓혔다. 다만, 구찌를 벤치마킹한 브랜드 다수가 확장에 실패했다. 결국 브랜드만이 갖고 있는 정체성을 잘 표현하는 게 명품 브랜드가 살아남는 길이라는 이야기다.”

코로나 상황에서 왜 백화점 명품 매장에 고객들이 새벽부터 긴 줄을 서는가
“명품 업체들이 온라인 시장에 진출했지만, 아직 인기 품목까지 온라인에서 팔지는 않는다. 주요 브랜드는 여전히 오프라인 채널만 고수한다. 일종의 마케팅으로 이해할 수 있다. 업체 입장에서는 매장 방문 고객과는 상품과 브랜드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 이를 선호한다.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철학을 고스란히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서는 매장 영업이 효율적이라는 이야기다. 반면 온라인 쇼핑은 일회성의 특징이 있다.”

고객은 왜 오프라인에서 명품을 사려 하나
“고객은 ‘여가 활동’을 위해서도 백화점을 찾는다. 신규 백화점이 엔터테인먼트 시설에 많은 공간을 할애하는 이유다. 백화점과 명품 업체는 한시적·일방적 관계가 아니다. 온라인으로 대체될 수 없는, 여가와 쇼핑을 동시에 제공하는 지속적인 공생관계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백화점에서 명품 브랜드는 스타벅스의 커피 같은 존재다. 커피는 어디서나 살 수 있지만, 사람들은 스타벅스를 찾는다. 스타벅스가 가지는 이미지, 공간, 포장이 특별한 경험을 주기 때문이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