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AP연합
사진1.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FP연합
사진3. 사진 AF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월 14일(이하 현지시각) 워싱턴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홍콩 정상화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사진2). 이번 행정명령은 중국이 5월 29일 처리를 강행한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한 보복 조치로 내려졌다. 홍콩에 대한 특별 대우를 철회하고 중국 본토와 똑같이 대우하겠다는 내용과 홍콩 민주화를 약화하는 이들에 대한 미국 내 자산 동결 등 전방위 제재가 주요 내용이다. 홍콩 거주자를 위한 난민 수용 규모를 재할당하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중국 외교부는 15일 성명을 내고 “홍콩은 중국의 특별 행정구이며 홍콩의 사무는 중국 내정으로 외국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며 “중국은 정당한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반격을 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7월 13일 해가 저물고 있는 홍콩의 스카이라인(사진1). 홍콩 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 결탁 등 네 가지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다는 법안으로 5월 28일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찬성 2878표, 반대 1표의 압도적인 표결로 통과됐다. 이어 6월 3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서명을 받아 7월 1일부터 시행됐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홍콩 보안법 여파로 “홍콩이 아시아의 저널리즘 허브로서 전망이 불확실하게 됐다”며 홍콩에 있는 디지털 뉴스 기능 일부를 서울로 옮기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7월 15일 홍콩의 한 신문 가판대에 진열된 뉴욕타임스 신문(사진3).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